입시친

Medical College Entrance Examination Contents

입시토크[홍티처의 다.입.토]복습 안할거야? 의대 안갈거야?

홍티처
2021-02-25
조회수 405


안녕 친구들~~ 오늘은 복습에 대해서 이야기를 해볼까해~ 

복습이 중요하다는 거는 다들 알고 있지만, 수능 때까지 지키는 학생은 많지 않다는 불편한 진실...

그래서 선생님은 복습을 계속 강조하고 있어~^^ 잔소리 같아도 좀 들어봐~

-----------------------------------------------------------------------------------------------------------------------------------------------

왜소하고 늙고 볼품없이 차려 입은 변호사가 법정에 들어섰다.

너무나 쇠약하고 초라해 보였으므로, 모두들 그의 상대편에 나와 있는

젊고 잘생긴 검사가 승리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런데 결과는 그 늙은 변호사의 승리였다. 어떻게 된 일일까?

 

젊은 검사는 어이없는 표정으로 그에게 다가갔다.

“누가 봐도 이 재판은 내가 이겨야 마땅했습니다.

그런데 어떻게 변호사님이 이길 수 있었던 거죠?” 늙은 변호사가 대답했다.

“자네는 열한 가지 내용을 확실한 근거로 제시했네.

하지만 배심원들은 그것을 하나도 기억하지 못했네.

반면에 나는 한 가지 근거만을 갖고 다른 표현으로 아홉 번을 반복했다네.

이 사건에서 이건 것은 내가 아니라, 반복의 승리였다네. 젊은이.”

 

-프랭크 티볼트, [위대한 경영자의 성공 마인드] 중에서-


---------------------------------------------------------------------------------------------------------------------------------------------------


복습은 단어 그대로 ‘다시 보다, 다시 익히다’의 뜻으로, 

배운 내용을 확실히 이해하고 자신의 것으로 만들기 위하여 일정한 시간이 지난 뒤 반복하는 활동을 말해. 


우리가 공부를 하는 것은 공부한 내용을 ‘기억’하기 위함이지 ‘까먹기’ 위함은 아니지^^ 

그런데 독일의 심리학자 에빙하우스의 실험에 의하면 

공부한 내용이 30분 후에는 40%가, 다음날에는 66%가, 3일 후에는 75%가, 30일 후에는 79%가 망각된다는 결과가 나타났어~

 

위의 사례에서 늙은 변호사는 이러한 사람의 ‘까먹는’ 본능을 알고 여러 형태로 배심원들을 복습시켜 

그들이 ‘기억’하도록 만들었고, 그것이 재판에서 이길 수 있었던 비결이었지.

 

그런데 우리는 복습의 중요성을 알면서도 실천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아~  그중에 가장 큰 이유는 아마도 

“어차피 공부해 봤자 나중에 다 까먹을 건데. 나중에 하지 머”라는 생각을 갖고 복습의 시기를 뒤로 미루고 

시험 기간 때 벼락치기를 하는 경우가 많지^^ 그렇지?


하지만 주기적인 복습은 기억을 보다 강하게 도와줘. 설사 한 번의 복습 후 공부한 내용을 잊어버렸다 하더라도 

두 번째 복습 때에는 훨씬 적은 시간으로 공부한 내용을 되살릴 수 있어. 또 여러 차례의 반복은 공부한 내용을 

장기 기억으로 전환시켜 더 이상 까먹지 않게 된단다~~ 왜냐하면 우리의 머리는 자주 반복되는 내용은 앞으로도 

사용될 가능성이 높은 중요한 것이라 생각하고 장기 기억으로 만들기 때문이지~~~!!!!!(뇌한테 이건 중요해!! 이야기하는 거야~^^)

 

그렇다면 복습은 어떻게 하면 될까?

 

복습의 방법은 두 가지만 기억하자! ‘타이밍과 분류’

‘타이밍’은 복습의 시기를 의미해. 에빙하우스의 실험에서 증명되었듯이 새롭게 공부한 내용은 30분 안에 

복습하지 않았을 때 40%를 잊어버리게 되지. 따라서 잊기 전에 다시 한 번 반복함으로써 수업 내용을 다시 한 번 확실히 

이해하고 자신의 것으로 만들 수 있게 된다~~^^


 최적의 복습 ‘타이밍’은 수업 끝나고 쉬는 시간에 오늘 배운 것을 다시 한 번 훑어 보면서 간단히 정리 1차, 

당일 오후 자습 시간에 꼼꼼하게 복습 2차, 주말에 다시 한번 복습해서 3차라고 할 수 있어~. 이후에는 주말 시험과 

정례 모의고사를 통해 자연스럽게 누적 복습을 하게 돼~

 

‘분류’는 복습할 때 가져야할 태도를 의미해. 복습은 단순히 공부한 것을 다시 보는 것이 아니야. 내가 아는 내용과 모르는 내용, 

중요하다고 판단되는 내용과 그렇지 않은 내용, 선생님이 시험에 나온다고 강조했던 내용과 그렇지 않은 내용을 분류해 나가는 것이 

바로 복습의 핵심이란다~ 복습이 진행될수록 내가 모르는 내용을 점점 줄어가겠지! 양을 줄여가는 공부방법이 바로 복습이란 사실 잊지 말자고~.


선생님은 한가지 확실하게 믿는 것이 있어. 

공부의 왕도는 없다. 기본을 얼마나 잘 지키느냐가 결과를 만든다!

복습을 당연하다고 생각만 하지 말고, 지금부터 실천하도록 하자~^^ 


안녕~~




#1010082

1